자취생의 집밥, 목살고추장볶음 자취생 집밥 이야기





오늘의 메뉴



돼지목살고추장볶음


나는 요리를 하기전 재료와 레시피를 구상 하기위해 이전에 먹어본 비슷한 요리를 떠올린다.
물론 아직은 유튜브나 다른 블로그를 통해 얻는 정보가 더 많지만 최대한 그렇게 할려고 노력한다.
그런데 이번엔 정말 내가 원하던 빛깔과 맛이 탄생해서 너무 기뻤다.
내가 만들어본 방법을 소개한다.

먼저 완성샷




실제로는 색깔이 정말 예쁘게 나왔는데 내 비루한 사진 실력이 한스럽다.

필요한 재료는 아래와 같다.


가장 중요한 목살 2~300 g
대파 1/2
양파 1/2
새송이 1/2
팽이버섯 조금
숨어있어서 잘 안보이지만 청양고추 1 (매운걸 좋아한다면 더 넣을 것)
+
그리고 양념장 (밥숟갈기준): 고추장 2, 고춧가루 2, 간장 2, 설탕 2, 맛술 2, 참기름 1, 후추 적당히

매번 재료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요리를 해보니 파, 양파는 거의 모든 요리에 다 들어가는거 같다.

버섯은 좀 변화를 주고자 샀는데 결국 새송이, 팽이 버섯만 쓰고 있다.
재료를 좀 다양화 하기 위해 노력해야겠다.

일단 채소는 아래와 같이 손질한다.


파, 고추는 어슷어슷
양파는 얇게
새송이는 큼직큼직
팽이는 뿌리만 자른다.

들어가는 순서대로 나열해 봤다.
고기와 함께 고추 양파 새송이는 한꺼번에 넣을 것이고,
파와 팽이는 아삭한 식감을 위해 마지막에 넣을 것이다.

특히 파는 색을 내기 위해서는 파란부분을 좀 써주는게 좋다.
나는 집에 파란부분을 다 써버려서 거의 준비 못했다.

그 다음 마늘기름을 내 주었는데,
이렇게 양념이 강한 요리에는 마늘기름이 큰 효과가 없다는것을 깨달았다.
다진마늘을 그냥 양념장에 한꺼번에 쏟아 넣어도 무방할 듯 하다.


마늘 향이 올라오기 시작하면 고기, 양파, 고추, 새송이를 한꺼번에 투하한 다음 양념장을 부어 준다.
아래 사진을 참고 하자.





그 아음엔 고기가 거의 익을 때 까지 볶아 준다.
아래 사진은 아직 거의 안익었다.
한참 볶아 줘야 잘 익는다.




고기가 거의 다 익어서 1~2분 정도 남았다 싶을 타이밍에
아까 남겨뒀던 파와 팽이 버섯을 투하하고 또 볶는다.



그러면 이렇게 된다.




뭔가 식당에서 먹는 기분을 내고 싶다면 파를 길고 얇게 썰어서 (아마 그렇게 썰어주는 도구가 있었던거 같다.) 파닭처럼
완성된 고기 위에 둥글게 올려도 좋을 것 같다.
하지만 난 그냥 평범한 집밥을 원하므로 그냥 다 섞었다.
그래도 정말 맛있었다.

마무리는 상추 쌈으로 끝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