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주물럭, 불고기?? 자취생 집밥 이야기



오늘의 메뉴



돼지 주물럭 아니면 불고기...


솔직히 어떻게 구분하는지 모르겠다.
무튼 오늘 점심 저녁 내일 아침까지 해결하기 위해 고기를 재워놨다.
예전에 갈비찜 했을때 양념을 비슷하게 썼다.


요것이 양념장 재료
이미 섞여 있는 양념은 간장 2, 다진마늘 1, 고추장 1, 설탕 1, 피쉬소스 약간, 참기름을 넣었다.
좀 싱거웠으니 간장을 더 쓰자.
봉투에 들었는건 파인애플
과일은 파인애플, 배, 키위 요런거 쓰면 된다.
그런데 얇은 고기를 쓸때는 이런거 넣지 말자.
이런 과일의 역할을 연육 작용인데, 고기가 너무 얇으니까 재우는 과정에서 다 분해가 돼버렸다 ㄷㄷ
난 어릴때 엄마가 해준 빨간색 주물럭을 해보고 싶었는데 전혀 그색이 안나왔다.
유튜브 보고 연구를 더 해야겠다.


재료들 대충 잘라서 믹서에 간다.



그다음 고기를 양념에 재우고
예열한 후라이팬에 구워 먹는다.



고기가 얇으면 오래 재울 필요 없고,
덩어리 고기라면 반나절 이상 재우면 된다.



구워서 밥에 얹어 먹었다.

이번 요리는 좀 수정할게 많다.
다음부턴 좀 씹히는 맛이 있는 정도 두께 고기를 써야하고
양념도 유튜브 보고 더 연구해야 할것 같다.
그리고 파인애플을 넣으면 맛있어 질줄 알았는데 고기가 너무 흐물흐물 해졌다.
연육작용을 위해 넣는 과일은 갈비찜처럼 두꺼운 고기할때 써야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