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역맛집, 육회공작소 일상

천호역 나들이, 1차로 족발을 먹고 2차로 육회집을 향했다.

메뉴는 육회로 잡았는데 어딜갈까 하다가 눈에 들어온곳이 육회 공작소.
위치는 천호역 로데오 거리 구석진 곳에 있어서 위치를 모르고 간다면 찾기 어려울 수도 있다.

이미 1차에서 다들 배를 채운 상태라 여기서는 많은 메뉴를 시키진 않았다.

한우 육회 한접시를 시켜놓고 맥주만 마신것 같다.

맛은 그냥 딱 생각할 수 있는 그 육회 맛이었다.
한가지 마음에 들었던건 난 얼어있는 육회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곳은 생고기처럼 보였다.

프랜차이즈니 어딜가야 할지 모를때 방문한다면 실패는 하지 않을 것 같다.



천호역 맛집, 족발선생 일상

풍납동 족발속으로에 이어 이번에는 천호동 족발 맛집을 다녀왔다.

이름은 족발선생.

간판 바로 아래 칼국수 무한리필이라고 쓰여 있다.
칼국수를 서비스로 주는것도 고마운데 무려 무한리필이다.

위치는 천호동 로데오거리에서 약간 구석진 곳에 있다.

우리는 4명이서 중자를 시켜서 소주를 한잔 했다.
양은 딱 적당했는데, 모양이 좀 특이하게 생겼다.
족발 한조각이 웬만한 성인 남성의 한입크기보다도 2~3배는 돼 보였다.
식감이나 맛은 정말 일품이었다.
돼지 냄새를 완전히 제거하지 못했다는 생각은 약간 들었지만 나처럼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거의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는 수준이었다.


아래 사진은 칼국수 육수
버섯은 무한리필은 아니지만 부족하지 않을 만큼 들어있다.
면과 육수는 무한리필.
칼국수 육수가 웬만한 칼국수 맛집 뺨쳤다.
저런 국물이라면 소주가 무한히 들어갈 느낌이었지만 일요일이라 자제하였다.

결론은 천호역 방문시 지인들에게 자신있게 추천할 만한 맛집 인정. 

매운돼지버섯볶음 자취생 집밥 이야기


오늘의 메뉴

매운돼지버섯볶음

| 난 원래 매운 음식을 그닥 즐기지 않는다.
그런데 냉장고에 누나가 사두고 잊어버린 땡초 한다발이 잠들어 있었다.
내가 안먹으면 아무도 안먹을 것 같아서 요리에 써보기로 했다.

[ 완 성 샷 ]

[ 재 료 준 비 ]

| 돼지 앞다리살 200~300 g (소금, 후추에 20분 정도 재워 둘것), 각종 버섯, 대파 조금, 마늘 6~7 쪽 (다져서 준비)

[ 고 추 기 름 ]

| 고추기름을 어디서 듣기로 라유라고 한다고 들었는데, 맞는지 모르겠다.
땡초를 처음에 두개를 썰어서 준비했는데 썰때 나오는 매운 화기가 코를 자극하는걸 보고 반개만 사용했다.
다행히 그 선택은 옳았다.
저정도만 사용했는데도 요리하는 내내 기침이 나고 매운맛이 상당히 강했다.
사진은 저렇게 나왔지만 기름과 고추를 한쪽으로 몰아서 고추가 색이 변할때까지 우려낸다.


[ 고기 살짝 익히기 ]

| 버섯은 조금만 익어도 충분히 맛있다.
따라서 고기를 반쯤 먼저 익혀 준다.

[ 버섯 넣고 볶기 ]

| 고기의 핏기가 가시면 버섯을 모두 투하하고 고추장 1스푼, 고춧가루 1스푼, 물엿 1스푼, 설탕 1스푼 넣고 볶는다.
다 익기 1분전 파와 마늘 다진것을 한꺼번에 넣어 1분만 더 볶고 마무리 한다.


[ 상 차 림 ]

| 너무 매워서 못먹을 정도는 아니고, 평소 고추장 고춧가루로만 매운맛을 냈을 때와는 확실히 다른 맛이 났다.
매운걸 좋아하시는 분들은 땡초를 더 써도 될것 같다.


마늘닭다리구이 자취생 집밥 이야기


오늘의 메뉴

마늘닭다리구이

| 주말엔 치킨 먹는 날
하지만 튀긴건 몸에 안좋으니 닭다리를 집에서 구워 먹기로 함
다리는 기름이 많아 느끼 할 수 있으므로 고추장 양념에 다진 마늘을 듬뿍넣어 마늘향을 내고자 하였다.
그래서 이름을 마늘닭다리구이라 붙였다.

[ 완 성 샷 ]


[ 재 료 준 비 ]

| 통닭다리 2개, 양송이 버섯, 마늘 7쪽, 무 5cm, 다시마 3~4 조각 (다져서 준비할 것)
   양념재료: 고추장 2스푼, 설탕 1스푼, 물엿 1스푼, 소금 조금

[ 닭 삶기 (닭 육수 만들기) ]

| 닭을 구워서 익히기에는 시간도 많이 걸리고 잘못하면 겉은 타고 속은 안익는 불상사가 발생한다.
따라서 닭을 삶아서 속까지 익힌 다음 구이로는 양념 맛만 입힐 것이다.
그런데 닭을 삶으면 육수가 나오므로 버리지 말고 남겨뒀다가 다른 요리에 활용해보자.

| 아래 사진처럼 물이 끓기전에 5 cm 두께로 자른 무, 다시마 3~4조각, 닭다리를 넣고 삶는다.
다시마가 닭다리에 가려져 안보이지만 안에 들어있다.

| 다시마는 오래 익히면 진물이 나오므로 국물에서 다시마 향이 날때쯤 빼버린다.
그리고 물이 끓기 시작하면 아래 그림처럼 거품이 나오는데, 거품을 모두 걷어내야 국물이 맑아진다.
물이 끓기 시작하고 약불에서 1시간 정도 삶아준다.

[ 양 념 장 ]

| 닭을 삶는 동안 양념장 재료를 모두 섞어서 냉장고에 보관해 두었다.


[ 삶은 닭다리 굽기 ]

| 팬에 기름을 두르고 예열한 다음 닭다리 앞뒷면에 양념을 발라가며 굽는다.
다진 마늘을 바로 얹으면 안되고 요리가 완성되기 직전 다진 마늘을 얹어서 한 면당 30초 정도 더 구워준다.
마늘이 너무 안익으면 매워서 못 먹을 수도 있다.


[ 상 차 림 ]

| 생각보다 너무 잘 나와서 기분이 너무 좋았다.
고기를 접시에 덜어내고 남은 기름에 양송이 버섯을 구워주었다.
빨간색 요리에는 실파를 잘게 썰어서 데코하면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돼지고기 김치롤 자취생 집밥 이야기


오늘의 메뉴

돼지고기 김치롤

| 오늘 아침엔 좀 고급진 요리를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선택한 메뉴가 돼지고기 김치롤
처음해본 요리였는데 맛도 비주얼도 나쁘지 않았다.
언젠가 소풍갈 일이 생긴다면,,, 예쁘게 데코해서 도시락에 넣어도 될 듯하다. 

[ 완 성 샷 ]



[ 재 료 준 비 ]

| 김치 잎파리 넓은 놈으로 5장, 돼지고기 300 g, 깻잎 여러장, 밀가루, 계란, 소금, 후추
소스: 마요네즈:물엿:다진마늘 = 1:1:1, 레몬즙

[ 김치롤 만들기 ]

| 재료들을 잘 펼쳐놓고 말아야 한다.
도마위에 김치를 넓게 쫙펴고 접착력을 높이기 위해 밀가루를 골고루 바른다.

|  그 다음 깻잎을 깔고, 그 위에 고기를 얹는다.
고기는 요리 시작전에 소금, 후추, 청주로 밑같을 해둔다.


| 그 다음 돌돌 말아서 사이드 쪽을 잘 마무리 짓는다.
아래 사진에 손으로 잡고 있는 부분을 이용하여 옆면으로 재료가 새지 않도록 잘 막아 준다.
그리고 이번엔 그냥 했지만 줄기부분을 잘라내는게 모양이 예쁘게 나오는데 도움이 될 듯하다.


| 옆 면을 잘 막아주면 아래와 같은 비주얼이 된다.


[ 김치롤 부치기 ]

| 이렇게 완성된 롤은 계란, 밀가루 순으로 옷을 입혀주고 예열한 팬에 식용유를 부어 부쳐준다.
아래 사진처럼 팬에 재료를 얹고 뚜껑을 덮는다.
타면 안되므로 롤이 흐트러지지않게 잘 고정하여 굴려주면서 10분 정도 약불에서 익힌다.
나는 고기가 잘 안익을까봐 중간에 물을 붓고 찌듯이 익혔는데, 익히는 방법은 취향껏 조절하면 된다.




| 소스는 소스재료를 넣고 잘 섞으면 된다.
소스도 처음 만들어 봤는데 상당히 만족스러웠다.
느끼한걸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강력추천한다.
너무 느끼하면 청양고추를 좀 썰어 넣자.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애드센스